마음이 이끄는 대로

부산에서만 살아온 30대 청년입니다. 우파의 한 사람으로 이제껏 박근혜 대통령님을 제외하고 우파이기 때문에 당연히 우파 정당을 지지해야한다는 생각으로만 투표를 해왔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제목처럼 마음이 이끄는 대로 제 권리를 행사하고자 합니다. 애초에 이런 일이 생긴 것 자체가 말도 안된다고 생각하지만 그래도 새누리당이라는 작은 희망이라도 생긴게 어디냐는 마음이네요. 생에 처음으로 진성 당원으로 가입한 만큼 열심히 응원하겠습니다 !!!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