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의 주인은 당원 입니다.

정광용 사무총장님 격문을보고 내가 잘못본게 아닌지 내눈을 의심

했었습니다. 한달이상의 자숙의 시간을 갓기로 했다는 말이 무슨 뜻입니까?

자숙이란 어떤 잘못을 했을때 반성한단 의미로 하는것으로 알고있습니다.

헌데 우리가 뭘 잘못했나요? 우리는 당당 합니다. 감히 그 누가 우리에게

비난을 할수가 있나요.

좌파정권 들어서고 벌써부터 온갓 좌빨정책,좌파인사들 임명등 이에대한

당 대책과 당 체제정비등 할일이 태산인데 한달이상 손놓고 앉아서 뭘 하겠다는 것인가요.

하루라도 빨리 당원 워크샵이던 당원 단합대회던 당원 전체의 중지를 모아서

당의 향후 진로와 발전방향등을 토론하고 만들어 나가도 모자랄판에 이게

지금 뭐하는 것입니까.

 

그리고 들리는 소문에 의하면 권영해,정광택 이 두사람(욕을하고 싶지만 애써 참는다)

이 다시 당대표로 돌아온다는 이상한 말이 들리는데 이게 사실이라면 말이된다고 생각하세요.

공당 이라면 응당 출당조치 시켜도 시원찮을판에 다시 당대표라니……

지금 정신줄 놓았습니까

당을 공중분해 시키고 싶은 겁니까

당 운영이 애들 장난 입니까

인간적인 의리로 그런다면 그건 개인적으로 따로 하십시요.

공,사조차  구분할줄 모른다면 당장 당운영에서 쏜 떼시길 바랍니다.

 

새누리당의 창당정신이 무엇입니까

한달밖에 안됬는데 벌써 잇으신건 아닐테고 , 바로 당원이 주인인 정당

기존에 기성정당과 차별화된 당원들 스스로 뜻을모아 새누리를 만들었고

당원이 주인이자 중심인 정당 이게 새누리당의 창당정신 아니던가요.

헌데 지금 이런 황당한 일들은 도대체 무엇이란 말입니까

이제야 선거 끝났으니까 빠른시일내에 조속한 전당대회를 통해 당대표

선출및 체제정비등을 기대하고 있었는데 또다시 뒤통수를 얻어맛는

황당한 사태가 벌어지다니 마음이 너무 씁쓸합니다.

 

하나만 선택하십시요. 당에 남을건지 아님 탄기국으로 돌아갈건지

이제 당과 탄기국은 분리해서 탄기국은 장외에서 당은 원내에서 각자 역활을

하면 됩니다.

 

그리고 제발 기후이길 낭설이길 바라겠습니다.

그렇지 않다면 새누리당 이대로 무너집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