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뢰가 깨진 당대표

이 정권이 왜 무너졌나? 당내 배신자들때문이다. 당은 가치이념이 맞고 서로 신뢰로 똘똘뭉쳐야한다. 당대표 권영해장군은 거짓음해와 마타도어로 당이 어려울때 후보를 격려하고 완주할수있도록 용기를 줘야함에도 맨먼저 도망가 홍후보측을 지지한 추태를 부렸다. 이건 애국심이 아닌 두려움때문이였을거다. 후의 비난이 두려워 당을 배신한것이다, 마치 자한당의  기회주의 탄핵세력과 같은 모습이다.혹시 정광용 사무총장이 다 포용하자 대승적차원에서 받아들이자고 할까봐 걱정이돼서 뜬눈으로 밤을샜다.

앞으로도 당원관리를 철저히 하는 본보기로 분탕자. 배신자는 출당시켜라.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