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당은 자멸을 재촉하는가?

어제 미디어워치TV를 보고 깊은 한숨이 나왔다.

당대표가 다시돌아올 수 있다는 것이 배신의 상징인 자한당과 바른당의 행태와 무엇이 다른가.

자한당과 바른당은 자신들의 권력욕을 포장했던 아니던 자신들의 명분이 없어서 배신했나?

두사람의 당 대표도 얇은 귀때문에 배신을 한 것 아닌가?

이 두사람은 향후에도 어떤 명분이 있다면 또다시 배신을 할 가능성이 열려있는 것이 아닌가?

결과론적으로

두사람의 복귀는 어떤 농간과 선동에도 흔들리지 않고 조원진에게 투표한 사람들에게 새누리당을 떠나도록 재촉하는 길이라고 생각한다.

지금 혼란의 중심에 정광용사무총장이 자리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대한문집회건도 박사모와 혼동되어지는 것도 사무총장이 스탠스를 정확히 하지 않고 있기 때문이다.

사적인 연은 정리하고 공당의 공적입장으로 올것인지

공당의 공적입장을 정리하고 사적인 입장으로 되돌아 갈 것인지 조속히 결정해 주길 바란다.

이런 소모적인 논쟁을 할 시간적인 여유가 없지 않은가?

문재인은 달려가고 있는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