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대표와 당직자 선출을 위한 전당대회를 개최하자.

해당행위를 한 권영해씨의 당대표 복귀 문제로 논란이 걷잡을 수 없게 커지고 있다.

더 이상의 분란은 신생 새누리당의 발전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

새누리당은 창당과 동시에 대선을 치르느라 전당대회를 개최하지 못하였으니,

당대표와 관련된 분란을 해결하기 위해서라도 전당대회가 불가피 하다고 생각한다.

 

빠른 시일 내에 전당대회를 개최하여,

당대표와 당직자를 새로 선출함으로서,

당 운영의 정당성을 확보하고 당의 면모를 쇄신해야만,

작금의 분란이 해소될 수 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