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번 대선의 선거운동을 하면서 부딪쳤던 벽

1.정광용 사무총장님의 리더력 저도 인정합니다. 그러나, 다수의 사람들이 그 이름 까닭에 태극기 집회나 새누리당을 박사모 회원들과 연관지어 폄훼했습니다. 순수 애국국민들의 태극기 모임을 박사모 모임이라고 했고, 새누리당을 박사모당이라고 했습니다.
2.당명을 새누리당이라 함으로 박근혜 대통령님의 억울한 파면에 대한것을 알지 못하는 다수의 분들이 새누리당이라는 말만 들어도 거부했습니다. 억울함에 대한 얘기 조차 박사모들의 주장이라고 싸잡아 버렸습니다.
3.방송매체가 새누리당 대통령후보를 철저히 외면한 까닭에 다수의 국민들에게 알려지지 못했습니다. 그런 후보도 있느냐는 그 분이 도대체 누구냐는 반문만 돌아왔습니다.
ㅡ.어느날인가 조원진 후보께서 이제 부터는 박근혜 대통령님의 억울함을 많은 국민들에게 이해 시켜야 할것이라고 하신 말씀을 들은것 같습니다. 그만큼 불신의 벽이 높아져있다는 것을 후보님도 느끼고 계셨던것 같았습니다. 그렇습니다. 많은 국민들이 박근혜 대통령님을 지지했던 만큼 보이고 들린 소리와 불통에 대한 답답함이 정말로 대통령이 잘못했을것이라는 확신으로 굳어진것 같습니다. 저는 국저본에 박근혜를 사랑하느냐는 질문에 아니오라고 한것 때문인지는 몰라도 두번이나 퇴출되었습니다. 새누리당에 박사모 회원분들이 다수일찌도 모르지요. 아닐수도 있구요. 박사모가 아니면 안된다는 생각부터 지우셨으면 합니다. 저는 정치에 관심 없습니다. 불법과 자유대한민국이 위기에 처한 것을 느껴 당원으로 가입했고 후원금도 몇번 냈습니다. 박사모 분들이 새누리당을 끌고 가시겠다는 것을 반대합니다. 억울한 대통령을 파면하고 구속까지 하는 잘못된 나라를 구하고자 하는 뜻과, 국민의 마음을 미혹시켜 공산주의 사회로 끌고 가려는 악한 무리들과 싸워 우리 조국 대한민국을 지키겠다는 뜻을 가진 분들로 당이 이루어지기를 바랍니다. 그렇지 않다면 아래 글에 어떤 당원이 쓰신 글대로 자유롭게 탈당 할 수 있도록 열어두시기 바랍니다. 미련없이 탈당하겠습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