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용 사무총장은 돌아올 수 없는 강을 건넌 것 같다

정광용은 권영해, 정광택 받아 들인다는 망언에

당원들의 반대가 심할 거 예상 을 전혀 못한 것 같다

아니다 싶으면 재빨리 사과하고 없던 일로 했으면  대충 넘어 갈수도 있었을텐데

멘붕에 빠지다 보니 타이밍도 놓치고

타는 불에 기름을 붓는 실수 연발에…

완벽하게 새누리와 같이 할 수가 없게  되는 지경에 왔다

정광용님,

이왕 이렇게 헤어지게 된거  탄기국에서 잘해보기 바랍니다

새누리당은 아예 잊어 주시구요.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