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광용은 늘 “사심이 없다”고 공언했으니 이번에도

탄핵반대 태극기 집회 초기에 정광용은 늘 “박대통령 당선후 모든것을 내려놓고 초야로 돌아갔다”

고 집회 주도자로서 순수성을 강조했고 우린 그의 그러한 언행을 믿고 모두 찬사를 보내고 따랐다

하지만 이번 사태를 보고 그의 독단적인 행동을 우려한 박대통령이 고의적으로 팽시킨것 아니냐는

의구심을 떨쳐버릴 수 없다

정광용은 혹시 앞으로 정치에 관심이 있거나 보다 큰일을 하겠다는 생각이 있으면 현재와 같은

아집을 버리고 모든것을 내려 놓고 초심으로 돌아가는 결단을 해주기 바란다

그게 새누리를 살리는 길이고 정의로운 보수정당을 자랑스럽게 여기는 모든 당원 동지들의

바램이자 명령이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