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까지 정 사무총장님의 공로는 없어지지 않으니 , 정미홍 대표님 일행과 함께하세요

우선은 당의 확장을 도모하기 보다는 새누리의 순수성을  살린다음 점진적으로 나가는것이 좋겠다고 생각합니다. 욕심을 버리고  정도를 걷다보면  기회도 오는 법이라 생각합니다.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