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라인 문무일 검찰총장도 세월호 학살 공범이였다. 거대한 흉모였다. 민주주의 파괴 공작이였다. 검찰청에 올린글

작성자
시민
작성일
2018-09-05 09:49
조회
788
제목
전라인 문무일 검찰총장도 세월호 학살 공범이였다. 학살공범 정치인 전라해경 전라검찰패거리들 청해진해운 경기교육청 언론 일부 남쪽 사람들이 주축이된 정권탈취 음모였다. 문무일을 세월호 학살 공범으로 즉각 체포하라.

작성일
2018. 9. 5.
조회수
24

내용
김상곤 전경기교육감과 호형호제다. 정권탈취하려고 김상곤은 학생들 바닷물 마시며 죽어갈때 전원구조 퍼트리고 바다에서는 해경 123정이 학살을 자행하고 문무일은 학살의 전모를 알면서도 전라인 범죄학살자들을 은폐 비호하여 정권탈취에 공헌한것이다.
유튜브 학살 당하는 세월호 학생들 검색 해 보시기 바랍니다.


이게 탄핵 뇌물죄 조작 거짓 수사까지 이어져 정권탈취에 성공한것이다.
뇌물죄 성립된거 하나도 없다. 뇌물죄가 안될것을 예상하고 백화점식 잡동사니 사건을 만든것이다.


야 무일아 노무현대통령 문재인 민정수석때도 박대통령처럼 예산을 쓰고 했는데 왜 너들거는 죄가 안되고 박대통령꺼만 죄가 되나?? 요 간악한 정치검찰 개망나니들아 ~~ 그것도 오리지날 비리를 덮어두고 박대통령꺼만 가 뒤지고 "털을 불어 살핀다" 라는 고사성어가 있던데 아예 현미경까지 동원해서 까봐라.



유튜브 세월호 학살 증거
1. 교통사고 테러당한 박대통령 안정가료 7시간동안 좌파세력들이 세월호 학생 학살하다.
2. 세월호 학살 정권탈취 음모였다. 학살 당하는 세월호 학생들
3. 세월호 학살하는 전라해경
4. 학살 당하는 세월호 학생들


국민여러분 이제까지 감쪽같이 학살범들이 국민을 속였습니다.
세월호 유가족들은 정신차리십시요. 정신 차리는게 자식에 대한 보모의 마지막 할 책무이다.


세월호 학살범들이 댓글 링크 차단시켰고 있다.



대한민국에 대한 대역죄 5가지




1. 정권탈취하려고 세월호 침몰시키고 김상곤 전경기도교육감 “전원구조”퍼트리고 학생을 학살한 살인정권 문재인 정권, 전라해경 청와대에 “전원구조” 허위보고 좌파언론 “단원고학생 338명 전원구조” 방송공작, 304명을 죽였으나 전원구조 퍼트린넘 세월호 360톤 철근 출처등에 대해서 한가지도 수사 안했다. 세월호 학살범들이 추도제를 거행한것이다. 전라검찰 거짓수사쇼였다.





2. 문재인 청부폭력배 문무일총장 박영수특검 윤석석열등 전라검찰들이 검찰권을 정권탈취음모에 사용한 간악한 반란이였다. (문재인측 판사들은 무조건 유죄선고 징역 30년 추징금 1,800억원, 아예 죽여라 개넘들아!!!)



노무현 문재인 국정원 특수활동비도 까보자. 왜 박대통령꺼만 현미경으로 살피고 사법처리하나?? 박대통령에게 수사한 모든 내용은 노무현 문재인에게도 공정하게 적용하여 사법처리하라. 툭수활동비는 무죄도 선고되었다.


똥벌레가 지몸 더러운줄 모른다더니 유유상종이다. 검찰나리들 요정에서 주지육림에 향락을 즐길때 누구돈으로 즐겼나??? 문재인은 국민 몰래 김정은 만나 무엇을 건넸는지도 조사하라. 대한민국 반역행위다.




3. 손석희의 태블 피시조작
손석희의 태블피시공작, 최여사꺼도 아닌 태블피시를 누가 최여사 서랍에 넣어 두었나?? 누가 꺼내가지고 가서 조작했나?? 김진태의원 청문회에서 윤석열이에게 질문하여 드러난 증거, 태블피시 실소유자 나타나도 조사도 안하고 독일 무슨 연설문 고쳤다는데 그건 연설후 2년 후에 고친 것으로 드러났다. 명백한 조작이다. 그러고 40년 지기가 연설문 좀 고쳤다기로서니 그게 뭔죄가 되나?? 노무현 문재인때는 안그랬나?? 그러고 최여사는 태블피시 사용 못한다고 주장했고 국과수 감정결과도 오리무중이다. 철저한 조작




4. 문재인 지지자 이용한 횃불협박으로 국민과 언론과 정치인을 협박하여 언론의 자유를 말살한 죄.




5. 표창원이 탄핵반대 의원 명단 인터넷에 유포하여 정치생명에 위협을 느낀 의원들이 국회내에서 탄핵투표시 찬성 인증샷을 찍었다. 민주주의 비밀선거를 파괴한 것이였다. 탄핵심판도 찬반이 공개되어 횃불협박에 반대는 불가능했다. 찬반공개는 북조선에서나 하는 투표지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있을수 없는 투표다.


그러니까 정권탈취하려고 오랜세월 차근 차근 준비를 해온것이다
518 가짜 유공자 및 자녀들 10% 가산점으로 공기업 공무원 판검사 현대차등 사기업까지 전부 가산점을 주어 대한민국 구석 구석에 갬대중 심복을 심은것이다.


문재인 추미애 이석기 이해찬 한화갑등 전부 518 유공자라는데 추미애는 518당시 대학교 1학년이였는데 어떻게 유공자가 될수 잇나??
목포에 사는 국어교사출신 교사가 집회시 발언했다. 교사다 왜 거짓말을 하겟나??
명단을 밝혀라. 작년에는 518 유공자 2억받은 사람 월북해서 북으로 갔다 (뉴스에 나옴)


문재인 아들 취업 비리 수사는 하지도 않고 2명 모집에 2명 지원 합격
대명천지에 이런 쇼가 어디있나?? 그러고 원장인지 뭔지 문제가 있는건 맞다고 하지 않았나?? 내로남불 똥벌레들아 박대통령이 탄핵이면 김대중 문재인 노무현은 1,000번 탄핵받아야 하고 징역 30년에 1,800억 추징이면 너들은 역시 1,000배의 징역과 추징금을 받야야 할것이다.


야 똥벌레들아 김대중 기념관 5조 8,000억 들었고 노무현 문재인 대북정상회담댓가 100억 지원, 바다이야기 국민주머니에서 수조원 털고, 비리 덮고 지 살려고 노무현 대통령 죽이고 (50미터 바위에서 떨어진 사람을 119연락도 없이 둘러메고 수백미터 뛰어 경호원차에 싣고 이동하고 그 당시 문실장은 근처 도로 차안에서 있는게 목격자에 의해서 확인 되었다는데 유튜브 ~~)



문실장이 수사기관도 아니면서 대뜸 "자살" 기자회견하고 화장하고 유서는 김경수가 컴퓨터 뒤져서 찾아냈다고 하고 유서를 워드로 작성해 간악한 넘들 너들 거짓말 정도껏 해라. 이넘들아, 이명박대통령의 압력으로 사망했다고 떠덜고 이넘들아 옷은 깨끗했고 머리 정수리 13센티 찢어진곳은 각목으로 맞고 도망가다가 쓰러지고 ~~~ 떨어진곳에는 혈흔이 한방울도 없고 이정표 부근에서 발견되었다고 한다.


다음 아고라 자유토론 제목 노무현 대통령 타살의혹
유튜브 노무현 대통령 타살 (초등동창생들의 주장) 머리에 피가 철철나는 사람을 둘러메고 뛰었다는것은 절대로 있을수 없는 일이다. 라고 주장.
그리고 노대통령 피 뭍은 손이 경호원차 뒷 유리창에 닿았다. "자기를 살려 달라는 표시였다" 천인공로할 살인이엿다.
시종일관 경호원차에 있었다. 그 안에서 무슨 일이 일었났는지 알수 없다.
문실장은 속전속결로 자살로 결정하고 화장했다. 너무나 일사천리로 진행했다.
부검을 해야지 아기가 죽어도 부검을 하는데 노회찬의원도 부검을 해야 한다.


이넘들아 노회찬의원도 드루킹 덮으려고 죽였나?? 절묘한 시점에 잘도 죽는다.
어떻게 문재인과 관련되어 죽는 사람은 왜 이리도 많은가????



세월호 학살 핵심증인 단원고교감은 살해된후 나무에 메달아 자살로
위장한것이다. 유서도 없었다. 필적이 틀리니 조작할수 없었고 시간도 없었다. 세월호학살의 당사자가 아닌데 왜 자살해 말도 안돼 !!!!



선장도 조사 안하고 교감부터 먼저 조사하여 " 당일 인천항 짙은 안개에 저는 출항을 반대했습니다. 그런데 000가 세월호만 강제 출항시켰습니다" 라고 진술후 밤에 끌여 나가 살해 되고 나무에 매단것이다. . 테스트를 받은후 살려두면 안되겠다고 판단하고 핵심증인을 살해하여 증거를 인멸한것이다.






정치적 목적을 위해서라면 아주 잔인해야 한다는 마키야벨리 글 많이 통복했구먼,
너들은 인간이 아니다. 진실이 밝혀지면 너들은 모두 사법처리대상이다.



세월호 학생 학살범 문정권 증거
(전원구조 퍼트린 김상곤, 경기도교육청이 학살 아지트였다)
드루킹 덮으려고 노회찬 제거되고 세월호학살 덮으려고 단원고 교감 목졸라 살해하고 나무에 메달아 자살로 위장하다.
1. 다음 아고라 자유토론방 제목 침몰중인데 갑판에서 캔맥주 마신 세월 선원 조회 10만
2. 다음 아고라 자유토론방 제목 기획침몰
3. 다음 아고라 자유토론방 제목 박대통령 테러당하다
4. 유튜브 세월호 뒤집기
5. 유튜브 학살의 본질
6. 유튜브 일본 후지 TV 세월호 침몰의 실상.
7. 검찰청 국민마당 자유게시판글 글쓴이 국민1 증거글 530회
8. 대선때 북조선 사이버댓글부대 문재인 지지 박근혜 음해 공작 댓글 1,000만개 추정 이것도 수사하라.


전라검찰 거짓수사로 반란 은폐. 학생들 죽어갈때 전경기교육감 "전원구조" 퍼트리고, 전라해경 청와대에 전원구조 보고, 선장은 대기하라 방송 지들만 탈출하고, 목포해경서장 김문홍 침몰보고 받고 묵살, 추미애당 학살자들을 감싸다. 문정권은 세월호 학살에 대하여 한가지도수사한게 없다. 오로지 혹세무민 애도공작만했다.


세월호학살은 전라범죄자, 전라해경.검찰. 전라정치인, 좌파언론세력이 일치단결하여 박근혜 대통령 죽이기 위해서 벌인 반란이였다. 현대판 조선시대 역모였다. 문재인 청부폭력배 문무일총장 박영수특검 윤석석열등 전라검찰들이 검찰권을 정권탈취음모에 사용한 간악한 반란이였다.



세월호 학살 핵심증인 단원고교감은 살해된후 나무에 메달아 자살로
위장한것이다. 유서도 없었다. 필적이 틀리니 조작할수 없었고 시간도 없었다. 세월호학살의 당사자가 아닌데 왜 자살해 말도 안돼 !!!!



선장도 조사 안하고 교감부터 먼저 조사하여 " 당일 인천항 짙은 안개에 저는 출항을 반대했습니다. 그런데 000가 세월호만 강제 출항시켰습니다" 라고 진술후 밤에 끌여 나가 살해 되고 나무에 매단것이다. . 테스트를 받은후 살려두면 안되겠다고 판단하고 핵심증인을 살해하여 증거를 인멸한것이다.




문재인 정권의 세월호 학살과 정권탈취 과정


1. 정권탈취하려고 세월호 침몰시키고 김상곤 전경기도교육감 “전원구조”퍼트리고 학생을 학살한 살인정권 문재인 정권, 전라해경 청와대에 “전원구조” 허위보고 좌파언론 “단원고학생 338명 전원구조” 방송공작, 304명을 죽였으나 전원구조 퍼트린넘 세월호 360톤 철근 출처등에 대해서 한가지도 수사 안했다. 세월호 학살범들이 추도제를 거행한것이다.
2. 문재인 청부폭력배 문무일총장 박영수특검 윤석석열등 전라검찰들이 검찰권을 정권탈취음모에 사용한 간악한 반란이였다. (문재인측 판사들은 무조건 유죄선고 징역 30년 추징금 1,800억원, 아예 죽여라 개넘들아!!!) 노무현 문재인 국정원 특수활동비도 까보자. 왜 박대통령꺼만 현미경으로 살피고 사법처리하나?? 박대통령에게 수사한 모든 내용은 노무현 문재인에게도 공정하게 적용 사법처리하라.
똥벌레가 지몸 더러운줄 모른다더니 유유상종이다. 검찰나리들 요정에서 주지육림에 향락을 즐길때 누구돈으로 즐겼나??? 문재인은 국민 몰래 김정은 만나 무엇을 건넸는지도 조사하라. 대한민국 반역행위다.
3. 손석희의 태블 피시조작
손석희의 태블피시공작, 최여사꺼도 아닌 태블피시를 누가 최여사 서랍에 넣어 두었나?? 누가 꺼내가지고 가서 조작했나?? 김진태의원 청문회에서 윤석열이에게 진문하여 드러난 증거, 태블피시 실소유자 나타나도 조사도 안하고 독일 무슨 연설문 고쳤다는데 그건 연설후 2년 후에 고친 것으로 드러났다. 명백한 조작이다. 그러고 40년 지기가 연설문 좀 고쳤다기로서니 그게 뭔죄가 되나?? 노무현 문재인때는 안그랬나?? 그러고 최여사는 태블피시 사용 못한다고 주장했고 국과수 감정결과도 오리무중이다. 철저한 조작
4. 문재인 지지자 이용한 횃불협박으로 국민과 언론과 정치인을 협박한 죄 손 안되고 코풀기 수법이다.
5. 표창원이 탄핵반대 의원 명단 인터넷에 유포하여 정치생명에 위협을 느낀 의원들이 국회내에서 탄핵투표시 찬성 인증샷을 찍었다. 민주주의 비밀선거를 파괴한 것이였다. 탄핵심판도 찬반이 공개되어 횃불협박에 반대는 불가능했다. 찬반공개는 북조선에서나 하는 투표지 민주주의 국가에서는 있을수 없는 투표다.


그러니까 정권탈취하려고 차근 차근 준비를 해온것이다
518 가짜 유공자 및 자녀들 10% 가산점으로 공기업 공무원 판검사 현대차등 사기업까지 전부 가산점을 주어 갬대중 심복을 심은것이다.
문재인 추미애 이석기 이해찬 한화갑등 전부 518 유공자라는데 추미애는 518당시 대학교 1학년이였는데 어떻게 유공자가 될수 잇나??
목포에 사는 국어교사출신 교사가 집회시 발언했다. 교사다 왜 거짓말을 하겟나?? 명단을 밝혀라. 작년에는 518 유공자 2억받은 사람 월북해서 북으로 갔다 (뉴스에 나옴)
전체 0

전체 11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사항
[필독]게시판을 업데이트 하였습니다.
새누리당 | 2018.04.03 | 추천 2 | 조회 40556
새누리당 2018.04.03 2 40556
103
태극기는 어디있나요
애국인 | 2018.09.20 | 추천 0 | 조회 38
애국인 2018.09.20 0 38
102
정권탈취 세월호 대학살 11대 증거 및 태블피시 조작 12가지 증거 김원내총무 당신 국회의원 맞냐 ?? 잘해라.
시민 | 2018.09.19 | 추천 0 | 조회 50
시민 2018.09.19 0 50
101
여당이 박대통령 제거해주어서 새누리는 너무 좋제 요 간악한 넘들아 너들도 인간되기 틀렸다. 증거사진 30장
시민 | 2018.09.18 | 추천 0 | 조회 76
시민 2018.09.18 0 76
100
좌파세력들의 세월호 대학살 증거 사진
시민 | 2018.09.18 | 추천 0 | 조회 70
시민 2018.09.18 0 70
99
검찰청에 올린 세월호 대학살 공범 전라 문무일총장과 윤석열 이새끼들 ~~~
시민 | 2018.09.18 | 추천 0 | 조회 63
시민 2018.09.18 0 63
98
나치정부가 내놓은 913대책 제고해주세요
주부 | 2018.09.17 | 추천 0 | 조회 95
주부 2018.09.17 0 95
97
새누리는 언제까지 좌파들의 정권탈취 음모 세월호 학살 모른척 할건가??
시민 | 2018.09.14 | 추천 0 | 조회 100
시민 2018.09.14 0 100
96
세월호 학살 증거 사진 50장 유튜브에 "정신 차리십시요 세월호 유가족님" 검색하면 대학살의 전모가 드러납니다.
시민 | 2018.09.13 | 추천 0 | 조회 112
시민 2018.09.13 0 112
95
남북연락사무소 설치반대
애국의 길 | 2018.09.13 | 추천 0 | 조회 112
애국의 길 2018.09.13 0 112
94
문씨 추종자들의 정권탈취 음모 세월호 학살 증거 28개항 전라검찰 패거리들도 학살 공범이였다.
시민 | 2018.09.12 | 추천 0 | 조회 108
시민 2018.09.12 0 108
93
"정신 차리십시요 세월호 유가족님" 유튜브에 검색하면 정권탈취 음모 세월호 대학살의 전모가 드러납니다. 증거사진 25장
시민 | 2018.09.12 | 추천 0 | 조회 113
시민 2018.09.12 0 113
92
유튜브에 박대통령 제거 음모 세월호 학살 검색하면 좌파의 세월호 대학살 전모가 드러납니다. (1)
시민 | 2018.09.11 | 추천 0 | 조회 109
시민 2018.09.11 0 109
91
정권탈취 음모 좌파들의 세월호 대학살 증거 사진 50장 좌파들의 대학살
시민 | 2018.09.10 | 추천 0 | 조회 112
시민 2018.09.10 0 112
90
김성태 의원에게 고함. 당신은 눈이 없냐 귀가 없냐 왜 야당의 역할을 못하나??? 좌파세력의 세월호 대학살 언제까지 모른척 할꺼나??
시민 | 2018.09.10 | 추천 0 | 조회 108
시민 2018.09.10 0 108
89
비밀글 민경욱 국회의원님 죄송합니다
4645 | 2018.09.09 | 추천 0 | 조회 2
4645 2018.09.09 0 2
88
문죄인의 세월호 학살 증거사진 정권탈취 음모였다. 글쓴이 시민 검색하면 저의 글을 볼수 있습니다.
시민 | 2018.09.08 | 추천 0 | 조회 239
시민 2018.09.08 0 239
87
부동산 정책 관련 ..청와대 국민청원글 그대로 옮깁니다....
30대부부 | 2018.09.07 | 추천 0 | 조회 322
30대부부 2018.09.07 0 322
86
정신차리십시요. 세월호 유가족님 유튜브 제목 검색하면 문죄인과 그 추종자들의 세월호 대학살의 전모가 드러난다. 김성태에게 고함.
시민 | 2018.09.07 | 추천 1 | 조회 390
시민 2018.09.07 1 390
85
좌파세력의 세월호 학살 증거 사진 35장 새누리는 침묵 말라 그러면 너들도 공범이다.
작성자... | 2018.09.05 | 추천 0 | 조회 772
작성자... 2018.09.05 0 772
84
전라인 문무일 검찰총장도 세월호 학살 공범이였다. 거대한 흉모였다. 민주주의 파괴 공작이였다. 검찰청에 올린글
시민 | 2018.09.05 | 추천 1 | 조회 788
시민 2018.09.05 1 788